전주페이퍼, 친환경 실천 캠페인 ‘고고챌린지’ 동참

“재활용 가능한 종이박스와 종이봉투 사용하GO, 불필요한 일회용품 줄이GO”
연간 100만톤 이상 폐지 재활용으로 환경친화적 경영 실천 ‘앞장’

2021-08-19 09:00 출처: 전주페이퍼

오른쪽 첫번째부터 장만천 전주페이퍼 사장 등 담당자들이 고고챌린지 캠페인 동참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서울--(뉴스와이어) 2021년 08월 19일 -- 골판지 원지 전문 기업 전주페이퍼(대표이사 사장 장만천)는 환경부가 주관하는 탈(脫) 플라스틱 실천 운동 ‘고고챌린지(Go Go Challenge)’에 동참한다고 밝혔다.

전주페이퍼는 ‘비닐택배 사양하Go, 박스택배 사랑하Go! 비닐봉투 사양하Go, 종이봉투 사랑하Go!’를 슬로건으로 정하고, 사내 일회용품을 줄이기 위한 방안을 안내했다.

임직원에게는 비닐 택배와 비닐봉투 사용을 지양하고, 종이 박스와 종이봉투를 대신 이용할 것을 당부했다.

또 필요 없는 일회용품을 줄이는 방안으로 텀블러 사용 습관화도 권장했다. 이 밖에도 분리수거 배출 세분화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임직원 가족이 분리수거에 앞장서 줄 것을 당부했다.

임직원 가정 내 재활용품 분리배출 시 신문·서적 폐지와 박스 폐지를 구분해 배출하고, 포장 박스를 배출할 때는 비닐 테이프를 철저히 제거해 폐지의 재활용 효율을 높이는 데 앞장서기로 한 것이다.

골판지 원지 전문 기업인 전주페이퍼는 환경친화적 경영을 오래전부터 실천하고 있다.

연간 100만톤 이상 폐지를 재활용해 제품을 생산하며, 이산화탄소 배출 감소에 이바지하고 있다. 최근에는 전주시와 ‘천만그루 정원 도시’ 협약을 맺어 전주 산업 단지 인근 정원과 숲 조성을 위해 5억원을 후원한 바 있다.

고고챌린지는 생활 속 불필요한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기 위해 시작된 릴레이 실천 운동이다. 고고챌린지 다음 주자로 지목을 받은 참여자가 환경 보호를 위해 하지 말아야 할 한 가지 행동과 할 수 있는 행동 한 가지를 약속하고, 이어 다음 주자를 지목하는 릴레이 캠페인이다.

장만천 사장은 페이퍼코리아 권육상 대표이사 지목을 받아 캠페인에 참여했으며, 다음 주자로 KCTC 이준환 사장을 지목했다.

전주페이퍼 개요

전주페이퍼는 골판지 원지, 신문 및 출판 용지 등의 사업으로 종이 부문의 경쟁력을 확장해 나가고 있으며, 꾸준한 재생 용지 개발 및 친환경 에너지 사업을 통해 환경친화적 경영을 강화하고 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