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대학교, 대학기본역량진단평가 이의신청 제기

2021-08-25 12:01 출처: 강동대학교

강동대학교가 대학기본역량진단평가에 대한 이의신청을 제기했다

음성--(뉴스와이어) 2021년 08월 25일 -- 강동대학교(총장 류정윤)는 교육부가 17일 발표한 대학기본역량진단 평가의 가결과 발표에서 일반재정지원대학에 미선정된 것과 관련해 이의신청을 제기했다고 25일 밝혔다.

강동대는 이번 대학기본역량진단평가에 대해 지역대학의 역할을 고려하지 않고 수도권과 지방의 획일적 평가방식으로 진행된 것으로, 전문대학이 지방소멸과 더불어 붕괴로 이어질 것이란 목소리가 높으며, 결국 지역 균형 발전과 지역 경제 발전을 저해하는 가장 큰 장애물로 작용할 것이라고 우려하고 있다.

강동대는 2015년부터 ‘취업 보장형 고교·전문대 통합교육 육성사업(Uni-Tech)’을 수행하고 있으며, 2019년 교육부 주관 권역별 15개 대학을 선정하는 ‘전문대학 혁신지원사업 후진학 선도형(Ⅲ유형)’에 단독 선정됐다. 연차 평가 ‘A등급’을 획득하는 노력으로 지역사회 상생과 발전을 견인하는 중추적인 전문대학 기관으로 임무를 수행해왔다.

강동대는 특히 산업 수요에 맞춰 현장 적응력이 높은 맞춤형 인재를 양성하는 사업인 사회 맞춤형 산학협력 선도대학(LINC+) 육성사업(사회 맞춤형 학과 중점형)에서 2년 연속 ‘매우 우수’ 대학으로 선정돼 지역 경제에 필요한 교육 과정 개설 및 현장 실습 강화로 숙련된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대학의 모든 역량을 집중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강동대는 이번 평가에서 교육 과정 운영이 미흡한 점으로 감점받아 일반재정지원대학에 미선정된 점에 대해 납득하기 어려운 부분이라고 주장했다.

강동대 담당자는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정성평가 부문에서 3년간 대학의 운영 성과와 관련해 이의신청 자료를 제출했다. 평가 과정에서 소홀히 다뤄진 부분이 없는지 다시 한번 살펴주기 바란다”며 “지역 경제 발전과 산업 특성을 고려한 수요 기반 직업 교육 과정 개발 등 지역사회 청년과 성인 학습자의 전 생애 주기적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 갈 수 있도록 대학의 역량을 우선적으로 평가돼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대학기본역량진단평가 결과에 대한 강동대 이의신청 결과는 8월 말 대학구조개혁위원회 심의를 거쳐 최종 확정될 예정으로, 지역 주민의 걱정과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강동대학교 개요

강동대학교는 올바른 인간 교육을 실현하기 위해 정성을 다하고 있다. 공감 능력, 다양성을 포용하는 능력,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는 인내심, 도전 정신과 같이 바른 인성을 지닌 인재를 양성한다. 나아가 미래사회의 변화와 발전을 주도할 창의적 문제 해결 능력, 비판적 사고력, 의사소통 능력, 융합 능력을 갖춘 실력 있는 인재를 양성한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