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TC-HN, 제조 기업의 증강현실 기술 활용 지원 위해 맞손

증강현실 기술 활용한 동영상 매뉴얼 솔루션으로 현장 작업자 효율성 개선하고, 설비 품질 및 공정 관리 향상 돕는 등 제조 경쟁력 강화
IIoT 기술로 디지털 추적성 확보함으로써 운영 효율성 획기적으로 개선한 스마트팩토리 구현 나서

2021-09-29 17:51 출처: PTC

왼쪽 세 번째부터 노영주 HN 대표이사, 이연자 PTC코리아 상무가 업무 협약을 맺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서울--(뉴스와이어) 2021년 09월 29일 -- PTC코리아가 HN(대표이사 노영주)과 국내 제조 기업들의 증강현실(AR) 기술 활용을 지원하기 위해 전략적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양 사는 28일 HN 사옥에서 열린 업무 협약식에서 HN의 ICT 융합 기술에 PTC의 IoT·AR 플랫폼 기능을 더해 새로운 미래 가치 창출을 고민하는 제조 기업들의 혁신 성장을 견인하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특히 양 사는 AR 기술로 전문가의 지식을 기록하고 공유하는 ‘동영상 매뉴얼 솔루션’ 개발을 위해 긴밀한 협력에 나선다. PTC의 AR 솔루션 뷰포리아 엑스퍼트 캡처(Vuforia® Expert Capture™)를 사용하면 문자 중심의 작업 지시서 및 교육 콘텐츠 대신 AR 장비를 착용한 전문가가 1인칭 시점에서 이를 촬영하고, 간단한 편집툴로 콘텐츠를 제작한 후 배포, 버전 관리까지 원스톱으로 실행할 수 있다.

제조 분야에 폭넓은 고객층을 확보한 HN은 PTC의 AR 솔루션을 활용해 고객들이 최소한의 숙련된 인력만으로도 생산성을 극대화하고, 표준 운영 절차(SOP)를 효과적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현장에서 예기치 않은 문제가 발생하는 경우에도 전문가와 원격으로 연결해 신속히 문제를 해결하는 등 고객의 다운타임을 줄이고, 설비 품질 및 공정 관리를 개선할 수 있게 됐다.

또한 산업 사물인터넷(IIoT, Industrial internet of things) 기술을 통해 공장의 가동 현황을 실시간으로 확인해 운영 효율 향상, 공장 시설 내 자산들을 엔드단까지 추적할 수 있도록 디지털 추적성을 확보함으로써 전체 가치 사슬이 연결된 스마트팩토리 환경을 구현하는 등 다양한 활용 사례를 선보일 계획이다.

HN의 노영주 대표이사는 “유수 글로벌 기업들과 다양한 디지털 이니셔티브를 성공적으로 이끈 PTC의 AR 기술을 활용해 고객 경쟁력 강화를 위한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한다”며 “특히 HN이 보유한 자동차, 조선 해양, 건설 등 산업 현장에 제공해 온 ICT, AR, 블록체인 기술 등을 활용한 메타버스 플랫폼과 융합을 통해 안전하고 효율적인 산업 현장의 디지털 혁신을 이끌며 다양한 사업 기회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PTC코리아의 IoT·AR 비즈니스 영업 총괄을 맡은 이연자 상무는 “PTC는 디지털 기술을 사용해 실질적인 비즈니스 과제를 해결한 사례들을 폭넓게 보유하고 있는 만큼 HN과 협력으로 국내 제조 기업들에 맞춤형 솔루션을 제공하고자 한다. 인력 효율성과 안전성을 높이고 운영 성과를 개선하는 등 디지털 이니셔티브에 대해 측정 가능한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HN은 2008년 현대가 3세 정대선 사장이 설립한 IT 및 건설, 그리고 융합기술 기업으로 올 1월 현대BS&C에서 HN로 사명을 변경했다. ICT, SI (시스템 통합), IT 아웃소싱, 컨설팅 등 종합 IT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술인 IoT, 스마트 홈, 블록체인, DID, 빅 데이터, 스마트팩토리, 3D 건설 프린터 등 첨단 기술 기반의 신성장 융합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ptc.com/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