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카, 한라홀딩스와 ‘친환경차 애프터마켓 사업’ 업무 협약 체결

2021-09-30 11:44 출처: 제이카

왼쪽부터 강오순 제이카 대표이사와 최경선 한라홀딩스 대표이사가 업무 협약을 맺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서울--(뉴스와이어) 2021년 09월 30일 -- 국내 유일의 HEV (수소전기차), EV (전기차) 카셰어링 플랫폼 제이카는 한라그룹 지주회사인 한라홀딩스와 29일 잠실 한라홀딩스 본사에서 ‘친환경차 애프터마켓 사업’ MOU를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두 회사는 이번 협업을 통해 친환경차 애프터마켓 사업 추진과 함께 제이카의 친환경 카셰어링 서비스의 데이터 및 정비 노하우 등을 공유하며, 친환경차 후방 산업 관련 새로운 비즈니스를 발굴할 계획이다.

제이카는 국내 최초로 ‘넥쏘’, ‘투싼IX FCEV’ 등 수소전기차를 카셰어링 서비스에 도입했으며, 전기차 ‘코나 일렉트릭’, ‘니로EV’에 이어 최근 현대차의 첫 전용 플랫폼 전기차 ‘아이오닉5’, 기아 ‘EV6’까지 추가, 친환경차 전문 카셰어링 플랫폼으로써 입지를 다지고 있다.

또한 기아자동차와 함께 기업 및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한 전기차 공유 플랫폼 ‘위블 비즈’ 서비스 구축과 운영에 참여하는 등 다방면으로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제이카는 국내에서 가장 오랜 기간 친환경차 부문 카셰어링 사업을 운영한 만큼 다양한 정비 인프라와 네트워크를 가지고 있다.

무엇보다 배터리, 주행 특성, 고객 이용 패턴 등 다양한 친환경차 데이터를 축적해 왔기 때문에 한라홀딩스가 추진하고 있는 차량 렌털, 관리, 유지, 보수, 관련 부품 유통을 포함한 토털 모빌리티 서비스 플릿(Fleet) 비즈니스 등과 협업을 통한 시너지 효과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강오순 제이카 대표이사는 “이번 MOU 체결을 통해 제이카의 핵심 역량을 활용해 양 사 공동의 관심 분야인 친환경차 모빌리티 사업 확대에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