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아세안재단과 손잡고 아태 지역 디지털 인재 격차 해소에 나서

2021-11-05 09:30 출처: 화웨이

화웨이가 아세안재단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선전, 중국--(뉴스와이어) 2021년 11월 05일 -- 화웨이는 3일 열린 ‘2021 디지털 인재 서밋-아시아 태평양 혁신의 날’에서 아세안재단(ASEAN Foundation)과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디지털 인재 격차 해소에 공동 노력하기로 했다. 다양한 분야 전문가들이 참여한 가운데 디지털 인재 양성을 위한 지속 가능한 생태계를 구축하는데 필요한 솔루션과 성공 사례를 공유했다.

로버트 마테우스 마이클 테네 아세안 정치안보공동체 사무차장, 다토 스리 모하메드 멘텍 아세안 디지털 회의 의장, 체 반데스 캄보디아 통신부 장관 등 각계 인사들은 기조연설을 통해 디지털 인재 생태계 조성을 위해서는 이해당사자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로버트 마테우스 마이클 테네 아세안 정치안보공동체 사무차장은 “아세안 ICT 청년 인재들의 양성을 위한 2021 디지털 인재 서밋은 디지털 플랫폼에 더욱 의존하도록 만든 코로나19 대유행 속에서 열려 매우 시의적절한 행사였다”며 “이번 행사의 주제는 많은 사람이 디지털 사회와 경제에 참여하는 역량을 높이겠다는 아세안 디지털 마스터플랜 2025의 목표하고도 일맥상통한다”고 말했다.

인도네시아 대통령 비서실장 모델로코 박사는 “화웨이가 인도네시아의 지속 가능한 디지털 생태계를 위해 지원하기로 한 약속에 진심으로 감사를 표한다”며 “오늘의 이니셔티브는 인도네시아 정부가 디지털 도약을 하기 위해 매년 60만 명의 디지털 인재 육성을 준비하고 있는 목표하고도 일치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서밋은 디지털 격차를 줄이고 산업 4.0의 니즈를 충족시키기 위해 화웨이와 같은 글로벌 기업과 국가 및 정부 간 협력이 어떻게 이루어지는지 보여주는 모범 사례다”고 밝혔다.

캐서린 첸 화웨이 수석부사장 겸 이사회 위원은 “혁신과 개발은 인재 생태계에 달렸다. 화웨이는 혁신에 도움이 되는 인재 개발 생태계를 구축하기 위해 파트너들과 협력할 준비 돼 있다. 화웨이의 20년은 아태 지역 내 뜻을 같이하는 사람들을 찾기 위한 여정이었다. 포괄적이고 혁신적이며 활기찬 생태계를 구축하고, 더 많은 디지털 인재를 유치하고 육성하며, 지역의 발전과 공동 번영을 촉진하기 위해 함께 노력하자”고 개막사를 통해 전달했다.

이번 서밋의 또 다른 핵심 주제로 화웨이는 ‘2022년 아시아 태평양 디지털 인재 인사이트’를 발표했다. 알렉스 리 국가 디지털 인재 개발 선임 컨설턴트는 아태 지역의 디지털 인재 육성을 위한 공동의 노력과 여정을 발표했다.

제프리 리우 화웨이 아시아 태평양 지역 사장은 이날 기조연설을 통해 “혁신적인 ICT 인재 생태계를 육성하는 것은 디지털 혁신의 기본이다. 공유된 혁신과 윈-윈 결과를 활용해 ICT 기술의 힘을 활용하면 디지털 미래로 나아갈 수 있다”며 “화웨이는 앞으로 5년간 5000만달러를 투자해 아태 지역에서 50만 명의 디지털 인재를 개발할 것”이라고 밝혔다.

화웨이 아세안 아카데미와 아세안재단 간의 MOU 체결을 계기로 아태 지역, 특히 아세안의 디지털 인재 격차를 해소하기 위한 노력이 한층 더 강화됐다.

이 합의는 두 기관이 2008년부터 전 세계 젊은이들을 대상으로 세계적인 수준의 디지털 기술 교육을 제공하고 있는 화웨이의 글로벌 CSR 프로젝트 ‘씨드포더퓨처(Seeds for the Future)’의 확장 버전인 ‘아세안 씨드포더퓨처(ASEAN Seeds for the Future)’을 구현할 수 있게 됐다. 이를 통해 화웨이 아세안 아카데미와 아세안재단은 아세안 10개 회원국의 디지털 역량을 향상해 디지털 경제 시대를 견인하도록 노력할 예정이다.

양미엥 아세안재단 전무이사는 “아세안 씨드포더퓨처를 구현하기 위해 화웨이와 MOU를 체결하게 돼 매우 기쁘다”며 “이 프로그램이 아세안 젊은이들에게 필수적인 기술을 제공함으로써 역내 디지털 인재 격차 해소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이어 “화웨이와 파트너십으로 아세안의 청년개발 노력에 기여할 민간 부문의 헌신적인 파트너가 영입됐다는 점에서 아세안에게 또 다른 중요한 이정표임을 시사한다”고 덧붙였다.

화웨이 개요

정보 통신 기술(ICT) 글로벌 선도 기업인 화웨이는 1987년 설립된 비상장 민간 기업이다. 19만4000명 이상의 임직원들이 전 세계 170개 이상의 국가 및 지역에서 30억 명의 인구와 고객들을 위해 혁신적인 ICT 엔드-투-엔드 솔루션 및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네트워크, 엔터프라이즈, 스마트 디바이스 및 인공지능&클라우드 등 주요 4개 사업 영역에 걸친 솔루션을 제공해 디지털로 모든 개인, 가정, 조직이 완전히 연결된 지능형 세상을 누릴 수 있도록 앞장서고 있다. 사람마다 평등하게 언제 어디서나 연결할 수 있는 권리를 가질 수 있도록 뛰어난 컴퓨팅 성능을 제공하며 클라우드와 AI를 전 세계 곳곳에 구현하고, 모든 산업과 기업들이 보다 민첩하고 효율적이며 활동적으로 될 수 있도록 디지털 플랫폼 구축에 힘쓰고 있다. 이뿐만 아니라, 화웨이는 생태계 파트너와 개방적인 협력을 통해 고객을 위한 지속적인 가치를 형성하고, 사람들의 원동력을 불어 넣고 가정을 풍요롭게 할 뿐만 아니라, 다양한 기관들에 혁신을 전파하며, 더 나은 세상을 위한 기술적 돌파구를 위한 기초 연구 투자에 큰 비중을 두고 있다. 화웨이는 9만6000명의 직원이 연구 개발을 하고 있고 회사 매출액의 10% 이상을 연구 개발에 투자함으로써 끊임없는 혁신을 이어가고 있다. 한국화웨이는 2007년 법인 설립 이래 한국 3대 통신사와 협력하며 캐리어 네트워크 사업 분야에서 서비스를 제공해 왔으며, 엔터프라이즈, 인공지능&클라우드 및 컨슈머 사업 분야에 이르기까지 제품, 솔루션 및 서비스를 국내에 제공하고 있다. 보다 상세한 내용은 화웨이 공식 홈페이지 또는 소셜 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웹사이트: http://www.huawei.com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