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연대은행 육성 창업팀 민트컬랙션, 서울시 예비사회적기업 지정

중고의류 풀필먼트 플랫폼 운영으로 혁신적인 의류 선순환 모델 제시
옷의 생애주기 연장 통해 탄소 배출량 감축 기여 예정

노힘찬 민트컬랙션 대표

서울--(뉴스와이어) 2021년 11월 17일 -- 사단법인 함께만드는세상(사회연대은행)이 16일 육성 중인 중고의류 풀필먼트 플랫폼 민트컬랙션(윤회주식회사, 대표 노힘찬)이 2021년 서울시 혁신형 예비사회적기업으로 최종 지정됐다고 17일 밝혔다.

서울시장이 지정하는 서울시 혁신형 예비사회적기업은 다양한 사회적 문제를 해결하는 혁신적 사업 모델을 제시하는 등 앞으로 ‘인증 사회적기업’이 될 수 있는 요건을 갖춘 예비 단계의 기업이다.

올해 사회연대은행과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이 주관하는 ‘2021년 사회적기업가 육성사업’에 11기 창업팀으로 참여 중인 민트컬랙션은 중고의류를 수거 후 살균 및 컨디셔닝 공정을 거쳐 재판매하는 스마트팩토리 기반 소셜 벤처다.

지속 가능한 의류 선순환 체계를 구축해 탄소 배출량 감축에 기여하고, 자연환경을 생각하는 가치 소비문화를 선도한다는 사회적 목표를 수행하고 있다.

노힘찬 민트컬랙션 대표는 “중고의류 시장은 이미 미국과 유럽 등 선진국에서는 산업 성장성과 환경 보호 측면에서 주목받고 있는데, 이번 예비사회적기업 지정이 국내에서도 중고의류 시장에 대한 관심을 환기하는 중요한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민트컬랙션은 우리나라의 섬유 소각·매립률을 선진국 수준으로 낮추는 데 기여하면서 국내 중고의류 시장의 토종 비즈니스 모델을 제시해나가겠다”고 포부를 말했다.

사회연대은행은 사회적경제조직을 육성하고 저소득 빈곤층의 창업을 지원하는 국내 대표 사회적 금융기관이다. 2003년부터 정부 부처, 기업, 민간과 협력해 저소득층, 자활공동체, 사회적기업 등 약 3000개 업체에 약 600억원의 자금을 지원해왔다.

사단법인 함께만드는세상 사회연대은행 개요

사회연대은행은 마이크로파이낸스와 사회적기업을 지원하는 대안 금융을 통해 사회의 취약한 구조를 개선해 다양한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고 취약계층에게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한 기회를 제공하는 비영리 자활 지원 기관이다.

웹사이트: https://www.bss.or.kr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