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목포세계마당페스티벌, 성황리 마감

참기름 콘서트, 점빵 공연 등 톡톡 튀는 색다른 발상과 찬사, 감동 이어져
새롭게 조명받은 목포 수문로 장인의 거리 활성화 기대
코로나 딛고 성공한 축제, 최고 자리 굳혀

2021-11-29 17:24 출처: 극단갯돌

2021 목포세계마당페스티벌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

목포--(뉴스와이어) 2021년 11월 29일 -- 극단갯돌은 제21회 목포세계마당페스티벌이 성황리에 마감됐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목포세계마당페스티벌은 극단갯돌이 주관한 행사로, 시민과 관람객들에게 코로나19 위기를 딛고 신선한 프로그램을 설계해 성공한 축제로 평가받았다.

11월 26일부터 28일까지 개최된 축제는 점빵 전야제, 개막 놀이, 점빵 공연, 참기름 콘서트, 수문로 옛 사진전 등 총 10개의 프로그램과 42팀의 공연이 목포 원도심 수문로 일대 상가 점포에서 관람객들의 환호를 받으며 치러졌다.

올해 목포세계마당페스티벌의 가장 큰 특징은 기존 거리 축제를 벗어나 수문로 상가 점포 안에서 ‘점빵 공연’이 열려 점포마다 발 디딜 틈 없이 객석을 메운 점이다. 꽃집에서는 마임을, 순대 국밥집에서 sms 첼로 연주를, 안경점에서는 성악 연주를, 카페에서는 서커스를 하는 등 참신한 축제 공간을 마련했다.

수문로 방앗간에서 열린 ‘참기름 콘서트’는 톡톡 튀는 색다른 발상으로 관람객과 언론의 주목을 받으며 인기 있는 콘텐츠로 부상했다. 이날 콘서트는 방앗간 주인이 참기름을 짜는 동안 재즈 가수 말로가 공연을 했다. 공연하는 동안 참깨 볶는 연기와 참기름 짜는 향기가 방앗간 가득 진동해 달콤함을 더했다.

콘서트를 보러 온 관광객은 “세상에서 가장 작지만, 세상에서 가장 따듯한 공연이었다”고 방앗간에서의 관람 경험을 소셜 미디어에 올렸다.

시민 배우들이 직접 80년대 수문로의 이야기를 영화로 제작해 화제가 된 개막 놀이 시민 영화 ‘수문로 연가’ 시사회는 풍물 놀이, 영화 상영, 시민 배우 유쾌한 레드카펫 놀이로 뜻깊고 흥미진진한 무대를 가졌다. 의전 없는 축제로 유명해진 목포세계마당페스티벌의 개막 놀이는 김원이 국회의원, 김종식 목포시장이 7080 교복을 입고 고등학생 콤비로 등장해 재치 있는 입담과 뛰어난 연기를 선보여 축제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날 특설 무대에서 상영된 시민 영화 ‘수문로 연가’는 수문로 사람들의 평범한 삶과 따듯한 정이 담긴 진솔하고 가슴 뭉클한 영화를 담아 최고의 호평을 받았다.

해마다 인기를 얻은 ‘목포 로컬스토리’는 여행자들이 극단 갯돌의 뮤지컬 배우 하진솔과 함께 목원동 일대 동네 한 바퀴를 동행했다. 배우 하진솔은 일제강점기 조선인 마을의 생활사를 이야기하면서 매혹적인 근대 가요를 불러 여행자들에게 행복한 추억을 선사했다.

축제 성공을 자축하는 폐막 놀이는 남교 공영주차장 특설 무대에서 가족 색소폰 연주 공연을 열어 따듯하고 행복한 시간을 가졌고, 환상적인 공중 플라잉을 펼친 매직 서커스 쇼가 시민들의 박수와 환호를 받았다. 끝으로는 겨울철 대표 간식 군고구마를 구워 비나리 덕담과 함께 나눔 의례로 2022년을 기약하며 갈무리됐다.

이번 목포세계마당페스티벌의 성공에 대해 손재오 예술 총감독은 “수문로 거리를 재발견하고 축제를 통해 도시를 살릴 수 있는 가능성을 봤다는 것에 큰 의미를 두고 싶고, 앞으로 점빵 공연 같은 형식이 도시의 삶과 직결된 공간에서 새로운 문화 콘텐츠로 살아나길 바란다”고 미래 예술 축제에 대해 제언했다.

극단갯돌 개요

극단갯돌은 1981년 창단한 전라남도 지정 전문 예술단체다. 문관수 대표 외 16여 명의 젊은 문화 일꾼이 패기와 실험 정신으로 우리 연극 찾기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그동안 전라도 마당극을 비롯해 노래극, 연극, 뮤지컬, 아동극, 청소년극 등 여러 형식과 시대를 날카롭게 비판하는 시대 정신으로 환경, 통일, 역사, 교육 등의 문제를 다룬 작품을 전통적 민족 정서를 바탕으로 공연을 선보이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getdol.com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