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치오토, 빅데이터 전문 기업 앤서와 ‘자동차 NFT 보증서 서비스’ 개발 MOU 체결

자동차 NFT 보증서 관련 서비스 개발 업무 협약

2022-10-05 15:00 출처: 에이치오토

에이치오토, 빅데이터 전문 기업 앤서와 ‘자동차 NFT 보증서 서비스’ 개발 MOU 체결

용인--(뉴스와이어) 2022년 10월 05일 -- 시스템 소프트웨어 개발·공급 기업 에이치오토(H AUTO)는 빅데이터 전문 기업 앤서(ianswer)와 자동차 NFT (Non Fungible Token) 보증서 관련 서비스 개발 업무 협약(MOU)을 최근 체결했다고 밝혔다.

에이치오토는 ‘마이카 NFT’ 앱과 인테리어 할부 플랫폼 ‘가게차려’ 웹 등의 솔루션을 개발, 공급하며 시장 점유율 확대에 나서고 있다. 마이카 NFT는 유형 자산인 자동차에 대해 블록체인 방식인 NFT를 통해 보증서로 발행, 중고차 자산 가치를 높이는 솔루션이다. 이를 통해 캐피털은 리스, 장기 렌트 이용 고객에게 ‘계약 사항’ 조회 및 계약 내용을 NFT 보증서로 제공하며 운전 습관, 운행 정보도 NFT화해 올바른 중고차 문화에 이바지할 수 있다. 특히 올여름 침수차가 중고차 시장에 나올까 불안감을 호소하는 소비자들에게는 희소식이 아닐 수 없다.

또 에이치오토는 가게차려 플랫폼을 개발, 상업 및 주거 인테리어에 금융을 결합해 자재·인건비 상승으로 어려움을 겪는 인테리어 시장에 활기를 주고 있다. 특히 목돈이 들어가는 창업자들에게 할부 상품으로 부담감을 줄여주고 있다. 추가로 인테리어 완성물을 하나의 창작물 콘텐츠로써 가치를 부여해 NFT도 발행 중이다. 이 가치는 소비자, 시공사에 고스란히 전달된다.

빅데이터와 블록체인 전문 기업 앤서는 이상 거래 탐지 시스템(FDS), 로그 기반 데이터 분석 사업뿐 아니라 최근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다양한 개발 서비스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양 사는 이번 MOU를 바탕으로 차량 데이터 수집 및 빅데이터 처리, 데이터에 기반한 자동차 NFT 보증서 개발을 추진한다는 목표다. 특히 차량 데이터가 모빌리티 서비스 중심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는 전망이 커짐에 따라 자동차 NFT 보증서 개발에 속도를 낸다는 각오다.

앤서는 데이터 수집, 가공, 분석과 블록체인 네트워크 구성 및 NFT 발행 역할을 담당한다. 에이치오토는 앤서가 처리한 데이터를 NFT 개발에 활용한다. 상시 수집된 차량 데이터를 바탕으로 사고 예방 및 보험 상품 개발, 중고차 거래 시 자산 가치 산정 등에 적극적으로 반영한다는 계획이다.

에이치오토 담당자는 “자동차 보증서가 NFT로 발행될 경우 권리 이전 등의 차량 정보를 확인하는 데 유리하고 진위를 검증할 수 있어 중고차 거래, 렌털 서비스 등에 유용하게 활용될 것”이라며 “아울러 교통법규 위반 사항, 자동차 제조 이력, 정비 이력 등에 대한 위변조가 불가능해 공급, 수요 간 신뢰 형성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에이치오토 개요

에이치오토는 2021년 설립된 벤처 기업으로, 자동차 NFT 및 인테리어 할부 상품 중개 플랫폼 개발업체다. 이에 관한 마케팅 및 관련 시스템 구축으로 다양한 판매 채널을 확보, 새로운 기획으로 꾸준히 기술을 개발해나가고 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