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티넨탈 코리아, 세계 여성의 날 맞아 ‘다이버시티 데이’ 행사 진행

콘티넨탈 재팬과 다양성 주제로 온라인 행사 첫 공동 개최
다양성, 포용성, 소속감 증대 위한 DIB 전략 소개 및 패널 토론 진행
DIB 전략 도입 통해 모두가 존중받는 기업 문화 조성

2023-03-09 14:37 출처: 콘티넨탈 코리아

콘티넨탈 코리아, 콘티넨탈 재팬과 ‘다이버시티 데이’ 행사 진행

서울--(뉴스와이어) 2023년 03월 09일 -- 세계적인 기술 기업 콘티넨탈 코리아가 3월 8일 세계 여성의 날을 기념해 콘티넨탈 재팬과 함께 전직원 대상 ‘다이버시티 데이(Diversity Day)’ 행사를 진행했다.

‘다양성(Diversity)’을 주제로 열린 이번 다이버시티 데이는 콘티넨탈 코리아가 콘티넨탈 재팬과 처음 진행한 합동 온라인 행사(joint virtual event)로, 양국에서 50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행사는 콘티넨탈 코리아 CEO 마틴 큐퍼스(Martin Kueppers)와 콘티넨탈 재팬 CEO 볼프람 베르톨트(Wolfram Berthold)의 환영사로 시작했다. 이후 콘티넨탈 DIB(Diversity, Inclusion, and Belonging) 전략에 대해 DIB 매니저인 줄리아 와인즈(Julia Weinz)의 설명이 이어졌다. 그리고 양국의 다양성 이니셔티브에 대한 소개 및 다양성의 중요성을 주제로 한 패널 토론 세션을 마지막으로 행사가 마무리됐다.

콘티넨탈은 혁신의 핵심 역량이자 기업 경쟁력의 장기적인 측정 수단으로 다양성에 집중하고 있다. 또 포용성은 콘티넨탈 내 모든 직원이 서로의 차이점과 다양성을 인정하고 이해하는 것이며, 소속감은 직원들 모두 자신의 의견을 존중받고 편안하게 업무를 수행할 수 있는 문화를 조성하는 것을 의미한다.

다이버시티 데이에서 소개된 DIB는 다문화·다민족으로 구성된 콘티넨탈의 기업 특성을 고려해 다양성, 포용성, 소속감 증대에 초점을 맞춘 새로운 전략이다. 콘티넨탈에서 다양성은 성별이나 인종 간의 차이점 이상의 의미를 지니며 인지적 다양성, 생각과 의견의 다양성을 포함한다. 콘티넨탈은 DIB를 기업 문화에 도입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마틴 큐퍼스 콘티넨탈 코리아 CEO는 “세계 여성의 날을 축하하고 다양성에 대한 인식 재고를 위해 콘티넨탈 재팬 동료들과 함께 다이버시티 데이를 진행하게 됐다”며 “개인적으로 여러 나라에서 업무를 한 경험자이자 딸을 키우는 아버지로서 다양성을 적극적으로 지지한다. 모든 직원의 다양한 관점은 기업을 더욱 창의적으로 강하게 만든다”고 말했다.

볼프람 베르톨트 콘티넨탈 재팬 CEO는 “팀 내에서 활용할 수 있는 다양한 관점을 도출하고 받아들일 수 있는 적극적인 자세가 필요하며, 이를 통해 새로운 아이디어와 접근 방식을 개발하고, 미래 모빌리티 산업을 위한 보다 혁신적인 솔루션을 만들어야 한다”며 “28개의 각기 다른 국적으로 구성된 1500여명의 직원이 콘티넨탈 재팬의 경쟁력이자 차별점이며, 우리는 집단 지성을 활용해 일본 고객의 세계적인 성공에 기여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한편 콘티넨탈 코리아는 여성 임직원의 동기 부여와 전문성 개발을 위한 KWE(Korea Women’s Excellence) 프로그램과 여성 이공계 전공생들을 위한 글로벌 기업 탐방을 운영하는 등 여직원들을 대상으로 다양한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콘티넨탈 그룹 소개

콘티넨탈은 여객 및 상품 수송의 지속 가능하고 상호 연결된 모빌리티를 위해 선도적인 기술 및 서비스를 개발한다. 1871년 설립된 콘티넨탈은 세계적인 기술기업으로서 자동차, 기계, 교통 및 수송을 위한 안전하고 효율적이며, 지능적이고 경제적인 솔루션을 제공한다. 콘티넨탈은 2021년 약 338억유로의 매출을 달성했으며, 현재 58개국 및 시장에서 19만명 이상의 직원이 근무하고 있다. 2021년 10월 8일, 콘티넨탈은 창립 150주년을 맞이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